서브 비주얼

강연관

강연관

보고싶은 강연을 클릭해서 시청해주세요

2021-10-01 00:00 OPEN

다른 사람 말은 다 들어도
내 말은 잘 안듣는 우리 아이

  • 작가최민준
  • 강연자 소개
  • 작가
    現 자라다남아미술연구소 대표
    저서: 나는 오늘도 너에게 화를 냈다(2020) 등
강연 이벤트
  • 목록

[주의사항]

  • 핸드폰번호와 이름을 정확하게 입력하지 않은 경우 당첨이 취소될 수 있으니 오타없이 작성해주시길 바랍니다.
  • 광고 또는 목적에 맞지 않은 댓글은 고지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코멘트 아이콘 댓글쓰기

0/200자

  • 이름
  • 핸드폰번호 --
  • 비밀번호

  •    자동 글등록 방지코드 이미지   

코멘트 아이콘 현재 등록된 댓글 총  114

작성자: 김**    작성일: 2021-10-25 13:21:46        [댓글]   [삭제]       

아들과 딸을 모두 키우는 엄마입니다. 아들이지만 나와 다름을 해가 다르게 느끼고 있습니다. 내가 상처받지 않기 위해 단호하게 대했던 점에 대해 반성하게 되었어요. 오늘 학교에서 돌아오면 아이에게 오픈 마인드로 서로 상처주지 않고 잘 지내보려구요 ㅎㅎ

작성자: 조**    작성일: 2021-10-25 09:53:52        [댓글]   [삭제]       

아이에게 ~하라고 하기보다 아빠가 좀 더 친절하게, 명확하게 이야기하는 것이 필요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됩니다.

작성자: 조**    작성일: 2021-10-25 09:53:08        [댓글]   [삭제]       

아이에게 ~하라고 하기보다 아빠가 좀 더 친절하게, 명확하게 이야기하는 것이 필요함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됩니다.

작성자: 곽**    작성일: 2021-10-21 16:25:48        [댓글]   [삭제]       

정말좋아요

작성자: 이**    작성일: 2021-10-21 14:30:26        [댓글]   [삭제]       

같은 상황이지만 나와 다른 감정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아이가 어떻게 느꼈을지에 대해 알고 대하는 것에 집중해야겠네요. 어느 순간 아이랑 대화가 된다고 느낀 순간 너무 어른처럼 행동하기를 요구한 것은 아니었나 생각이 드네요. 아이의 입장에서 이해하도록 하고 다가가서 얘기할 수 있도록 노력해봐야겠어요.

작성자: 최**    작성일: 2021-10-21 13:52:21        [댓글]   [삭제]       

아들 둘 키우는 워킹맘 눈물 흘리는 강의였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작성자: 나**    작성일: 2021-10-19 10:34:58        [댓글]   [삭제]       

4살 딸랑구는 키우는 중이라, 정말 하루하루가 전쟁인데 유익한 강의 소중한 시간 너무 감사힙니다

작성자: 나**    작성일: 2021-10-19 10:33:27        [댓글]   [삭제]       

지금 4살 딸랑구를 키우는 입장이라 영상을 꼼꼼히 봤어요 도움이 되는 강의 유익한 시간 감사합니다

작성자: 정**    작성일: 2021-10-18 17:31:40        [댓글]   [삭제]       

오늘 아침에도 짜증과 화를 내며 아이를 등원시키고 회사에 출근했습니다.. 마음이 계속 불편했는데, 강의를 듣고 나서 아이를 조금 더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매일매일 마음을 다잡으며 오늘 얘기해주신 부분 참고해서 앞으로 아이를 바르게 양육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좋은 강의 감사합니다.

작성자: 조**    작성일: 2021-10-18 11:10:18        [댓글]   [삭제]       

안되는 것은 처음부터 이야기하자, 조금 가까이서 성의껏 말하자, 내 아이에게도 단계가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다가가자(과도한 존중 금지, 예고하기), 한말은 반드시 지키자 이 내용들을 잘 기억하고 아들과 행복하게 지내보겠습니다.

작성자: 이**    작성일: 2021-10-15 14:17:24        [댓글]   [삭제]       

너무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특히 '예고하기'가 와 닿네요. 저도 아이들에게 '답정너'가 아니였나 뜨끔했습니다. 아무리 부모가 한치 앞을 보고 있다고 하더라도 아이들에게는 매 순간 예고해주어 따라 올 수 있도록 해야겠습니다. 짧은 시간이였지만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작성자: 김**    작성일: 2021-10-14 02:47:59        [댓글]   [삭제]       

아들키우는 엄마로서 하루에도 몇번씩 화내는 제 모습이 후회스러울 때가 많은데요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더욱 좋은 엄마가 되도록 노력해야겠어요 세상의 엄마들 모두 화이팅입니다

작성자: 이**    작성일: 2021-10-14 00:04:54        [댓글]   [삭제]       

제 자신을 많이 반성하게 되는 시간이었습니다 강사님께서 말씀하신내용들 잘 숙지하여 아들,딸 키우는데 크게 도움될거 같습니다 유익한 강의 감사드립니다^^

작성자: 이**    작성일: 2021-10-13 14:43:00        [댓글]   [삭제]       

제가 아는책중에 자녀는기대한만큼 망가진다 라는 책이있는데 미래 아빠로서 자녀한테 올바른게 키우겠습니다

작성자: 김**    작성일: 2021-10-12 13:37:44        [댓글]   [삭제]       

최근 학교 상담기간 아이에 대해 선생님과 얘기하고 울음과 화가 많은 아이인것 같다고 해서 아이를 탓하기 보다 제 자신을 돌아보니 화를 많이 내고 있더라구요. 하루하루 화 내지 않고 아이와 대화하려 애쓰고 있습니다. 최민준 선생님의 좋은 강의에 고개가 절로 끄덕여집니다.나는 오늘도 너에게 화를 냈다 책도 꼭 받아서 읽고 싶네요. 감사합니다.
스탬프현황 & 응모페이지